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서울 중구,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심리지원 적극 나선다

기사승인 : 2021-02-01 12:12 기자 : 이유진

서울 중구는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한 심리지원 서비스에 적극 나섰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중구생활치료센터는 중구민 중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확진자의 신속하고 적절한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해 1월 8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한국 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에서 진행하는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2020년 10월)'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우울, 자살사고, 불안과 두려움 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경제적 지원 외에도 정신건강 관련 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중구는 입소자의 감염병 치료뿐만 아니라 확진자라는 낙인과 격리 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등에 대처하고 안정적인 치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한 심리상담, 정신건강 자가검진, 심리대처 방법 등을 제공한다.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이들과 비대면 상담을 통해 적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며 정신건강 자가검진 결과 고위험군 대상이 발견될 경우 중구보건소 의료지원반, 국가 트라우마 정신과전문의, 코로나19 대국민 심층 상담 등과 연계해 상담을 요청한다.

아울러 퇴소 이후에도 필요에 따라 지속해서 상담해 정신건강 회복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외에도 코로나19로 마음이 지친 중구민과 자가격리자에게도 심리 상담, 심리지원 물품 제공 등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중구생활치료센터 한 입소자는 "처음에는 생활치료센터에 잘 적응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상담이 필요 없다고 생각했는데 지내다 보니까 너무 우울해지고 답답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상담을 받고 나니까 기분도 괜찮아지고 우울한 마음도 한결 나아졌다. 상담이 왜 필요한지 알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난해 모바일을 활용해 심리대처 방법을 지속해서 안내하고 코로나 극복 이벤트, 재난지원 심리 키트 지원, 온라인 강의 등을 진행해 주민들에게 큰 도움을 줬고, 2021년에도 지속적인 모바일 심리대처 방법 제공과 함께 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다.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중구민에게 ▲정신건강 상담 및 사례관리 서비스 ▲자살 위기관리 및 유가족 상담 ▲정신건강 교육 등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기관으로 정신건강 상담, 교육, 프로그램에 관심 있는 중구민이라면 누구나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02-2236-6606∼8)로 문의하면 해당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홈페이지(www.junggumind.or.kr)에서 온라인 자가 검진도 할 수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생활치료센터 입소자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상담을 강화하고 주민들의 심리방역 또한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