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신안군, 섬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한 다자간 MOU 체결

기사승인 : 2021-01-26 16:56 기자 : 임현진

전남 신안군은 2021년 1월 25일 'CJ올리브네트웍스', '전남사회혁신네트워크'와 함께 섬이 보유한 자원 및 자산을 수집·활용해 섬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디지털 섬 문화를 향상하기 위해 다자간 상호협력(MOU)을 체결했다.

(사진=신안군청 제공)

신안군청 보건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체결식에는 박우량 신안군수, CJ올리브네트웍스 차인혁 대표이사, 전남사회혁신네트워크 정순남 이사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신안군 섬 자원과 자산 데이터 활용을 위한 정책 및 기술 연구 ▲섬 자원·자산 기반의 디지털 섬 문화 조성을 위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교육 등에 상호협력하고 민·관·거버넌스 협업의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군은 정부 뉴딜 사업의 핵심 동력인 풍력, 조력, 태양광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분야 및 역사, 문화, 관광, 해양수산 등 다방면으로 풍부한 섬 자원과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8년 개관한 신안군 기록관에는 일제강점기부터 현대에 이르는 많은 섬 문화 관련 비정형화 기록물이 보관되어 있으며, 주기적으로 지속적인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군이 보유한 섬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기술 및 정책 공동연구에 참여하는 CJ올리브네트웍스는 섬 데이터의 가치를 늘려 국가의 미래비전 데이터로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SW 창의캠프'를 신안군에 거주하는 초·중등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여 지역 간 정보기술(IT)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비대면으로 AI와 SW 교육과정을 도입하여 AI 개념을 이해하고 코딩 체험을 하는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용빈(광주 광산갑) 국회의원은 축사를 전하는 자리에서 "섬은 해양의 또 다른 말로써 앞으로 대한민국이 뻗어나가야 할 곳은 북방과 해양"이라며 "그 전진기지가 바로 섬이지만 국토를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우리 헌법적 가치 안에서 오랫동안 소외돼왔다"고 말했다.

이어 "포용적 복지국가를 지향하는 우리 정부가 섬을 도외시하고는 그 어떤 비전과 목표를 실행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섬에 관련된 모든 꿈과 계획이 잘 성취될 때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고자 하는 포용적 복지국가가 완성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지역 균형 발전 뉴딜의 내용을 담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 섬 데이터 댐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낀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발언에 나선 CJ올리브네트웍스의 차인혁 대표이사는 "정부의 뉴딜 정책에 맞춰 지자체의 데이터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민간 기업의 역할도 중요하다"며 "당사가 가진 빅데이터 분석 기술 및 역량을 통해 신안군 섬 데이터 활성화는 물론 국가의 균형 발전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민·관 및 거버넌스 간 상호협력을 통해 군이 가진 섬 고유의 자원과 자산 데이터를 고도화하여 새롭게 활용하고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 군수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생태환경 보전과 지속 가능한 섬 발전 및 정책 수립, 섬 주민의 삶의 질 향상, AI 등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정책적 파급 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섬 데이터 댐 구축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며 "협업 성과에 기반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