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정읍시, 신재생에너지 보급으로 청정도시 만든다

기사승인 : 2021-01-20 12:39 기자 : 강태영

전북 정읍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한 청정에너지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정읍시 제공)

시는 그간 정부에서 시행해 온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왔으며 올해 약 1억5천만 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정부의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맞춰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을 통해 단독·공공주택에 태양광 또는 지열 등의 설비를 설치하고,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150가구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며, 태양광(3㎾) 설치비는 502만 원으로 이 중 70%를 한국에너지공단과 시에서 보조한다.

시는 3㎾ 태양광을 설치하면 한 달 전기요금이 6만 원 가량이 나오는 가구는 약 4만 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전기 사용량보다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가 더 많을 때는 남은 전기가 한전에 기록돼 있다가 전기 사용량이 많은 달 전기요금에서 차감된다.

사업 신청은 3월경 한국에너지공단의 사업 공고 후에 참여 업체를 통해 선착순으로 공단에 신청하고, 5월 중 대상자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으로 전기료 절감 효과를 통한 경제적 도움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생활 편익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는 자연력을 동력원으로 하므로 연료비에 대한 부담이 없다"며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 에너지 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단독·공공주택 139가구에 1억4천200여만 원을 보조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지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