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광명시, '코로나 마음 건강 자가 검진' 시민 역할 톡톡

기사승인 : 2021-01-19 13:24 기자 : 이유진

경기 광명시는 코로나19 심리방역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마음 건강 자가 검진 서비스'를 통해 243명의 위험군을 찾아내 상담과 치료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굉명시 제공)

지난해 9월부터 운영하는 자가검진 서비스에는 아동 92명, 청소년 141명, 성인 940명 등 총 1천173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시는 자가 검진 결과를 통해 전체 참여자 중 243명(아동 17명, 청소년 24명, 성인 202명)이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전문 의료기관 상담을 연계했으며 이 중 치료가 필요한 47명에게는 440여만 원의 치료비를 지원했다.

마음 건강 자가 검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울함이나 스트레스 등 심리적 변화를 겪는 시민이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우울, 불안, 외상 후 스트레스, 자살 생각 등 4가지 항목에 대해 아동, 청소년, 청년, 성인별로 검사 할 수 있으며 결과에 따라 심층 상담 및 검사를 통해 전문 치료까지 연계하고 있다.

또한 소득과 상관없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가 필요한 시민에게는 1인당 최대 10만 원까지 치료비를 지원한다.

자가 검진 관련 기타 궁금한 사항은 광명시정신건강복지센터(02-897-7786∼7)로 문의하거나 누리집(http://www.gmmhc.or.kr)을 참고하면 된다.

광명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에 큰 변화가 생기면서 우울, 스트레스를 겪는 시민이 많다"며 "온라인 자가 검진을 통해 정기적으로 마음을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치료를 받아 건강하게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공공·민간 분야 20개 기관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심리방역지원단'을 꾸려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마음 건강 지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