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구례군, 지난해 416세대 523명 귀농·귀촌인 유치

기사승인 : 2021-01-18 12:01 기자 : 임현진

전남 구례군이 추진하고 있는 귀농·귀촌 유치지원 정책이 인구 유입으로 이어지는 효과를 거두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2021년에는 귀농·귀촌 단계를 4단계로 나눠 체계적인 지원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구례군이 지난해 펼친 적극적인 귀농·귀촌 지원 정책의 결과 416세대 523명의 귀농·귀촌임을 유치했다.

전체 귀농·귀촌인 중 귀농 비율은 93세대 125명으로 24%, 귀촌은 323세대 398명 76%로 귀촌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고령화와 인구감소에 대응해 단계별 '귀농·귀촌 유치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구례군은 귀농·귀촌 단계를 '정주의향', '이주준비', '이주실행', '이주정착' 4단계로 나누고 단계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정주의향' 단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예비귀농·귀촌인 단계다.

구례군은 이들에게 구례군의 장점을 알리고 각종 지원사업을 공유하기 위해 귀농·귀촌인 유치 행사에 참가할 계획이다.

'이주준비' 단계는 귀농·귀촌을 미리 해보는 단계다.

구례군은 이들에게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농촌형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을 지원한다.

'이주실행 단계'는 본격적으로 귀농·귀촌을 실시하는 단계다.

구례군은 이들을 위해 1년간 구례에서 살며 체계적으로 귀농·귀촌을 교육하는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정착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주정착' 단계는 귀농·귀촌을 완료한 단계로 구례군은 이들에게 정착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귀농·귀촌 워크숍, 이웃 주민 초청행사, 지역민과의 융·화합 프로그램 운영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 이주준비 단계에서는 일손 돕기·영농실습 등 농촌 생활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새롭게 추진한다.

김순호 군수는 "귀농·귀촌인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으로 안정적인 정착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해 소통하는 지역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