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창업

HOME > 창업

남해군, 전도마을 어촌 6차 산업화 시범사업 마무리 단장

기사승인 : 2021-01-15 11:36 기자 : 강태영

경남 남해군 삼동면 금송리 전도마을에서 진행되는 '어촌 6차 산업화 시범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면서 역동적이고 지속가능한 남해 명품 어촌마을 탄생이 기대되고 있다.

(사진=남해군청 제공)

'어촌 6차 산업화 시범사업'은 고령화로 인해 침체하고 있는 어촌 마을에 생기를 불어넣고 귀촌·귀어인들과 생태·치유를 위해 어촌 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안락함과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삼동면 전도마을은 특산품 가공, 직거래, 도농 교류, 지역사회에 필요한 각종 서비스 제공, 관광 상품화 등에 대한 잠재력이 풍부해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

특히 쏙 잡이 체험 등으로 연간 1만 명 이상이 이곳을 다녀가고 있다.

'어촌 6차 산업화 시범사업'에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16억5천만 원이 투자됐다.

먼저 마을 앞 구릉지 논에 연꽃밭을 조성해 마을 전체 구도를 아름답게 꾸며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을 잡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더해 멸치액젓 가공 현대화사업을 추진해 지역 특산물인 멸치를 원료로 멸치액젓을 생산하는 한편 겨울철 전도 앞바다에 자연적으로 자생하는 파래를 가공하는 시설을 도입해 지역민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6차 산업관을 신축했다. 1층은 체험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알차게 체험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성했고, 2층에는 식당 시설을 갖추어 체험객이 갯벌에서 갓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가족들과 함께 요리해 맛볼 수 있도록 했다.

3층은 농·어촌의 아름다운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휴게공간으로 꾸몄다.

무엇보다도 특화상품 및 프로그램개발, 브랜드 개발, 홍보마케팅 전략 등에 중점을 두었으며 6차 산업관이 한눈에 들어오도록 간판 등을 정비해 방문객 유도체계를 개선했다.

박동종 어촌 6차 산업화 시범사업 추진위원장은 "지금은 전 국민이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코로나19 극복 이후 전국 각지 관광객들이 찾는 최고의 어촌 6차 산업화 마을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장충남 군수는 "삼동면 전도마을의 노력이 헛되지 않고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어촌체험휴양마을 지정을 통해 관리 및 운영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