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울산 발전사 앙코르 사진전' 개최

기사승인 : 2021-01-15 11:16 기자 : 김나연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상설기획전시 '울산 발전사 앙코르 사진전'을 오는 1월 20일부터 2월 19일까지 제1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울산광역시 제공)

이번 전시는 1960∼70년대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산업화를 견인해 왔던 울산의 격동의 세월을 고스란히 담은 사진 전시를 통해 코로나 블루로 지친 시민들에게 과거에 대한 향수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기획했다.

전시 작품은 1960∼70년대 울산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흑백 사진으로 Ⅰ부 문화·주민 생활 분야, Ⅱ부 건설·경제·행정 분야 등 2부로 나누어 전시되며 작품 수는 총 93점이다.

Ⅰ부에서는 하천에서 빨래하는 사람들을 시작으로 성남 5일장, 우량아 심사, 지역별 축제 등 다양한 일상 분야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1967년 울주군의 목도 동백공원에 작은 배를 타고 벚꽃 구경하러 가는 상춘객들의 모습과 제1회 울산공업축제에 참가한 각 기업의 가장행렬이 시계탑 사거리를 지나고 있는 모습과 1977년 우량아 선발대회에 참가한 아기들의 심사 모습 등 과거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재미난 일상생활을 접할 수 있다.

Ⅱ부에서는 울산시 승격 이전의 신정동 전경과 장생포 고래 해체 작업장, 공업단지의 건설 현장 등과 공업도시 울산을 상징하는 조형물인 공업탑의 주변 차도가 없던 1966년 시절을 볼 수 있다.

울산시 승격 이전의 1960년대 논밭이 주로 있던 신정동 일대의 모습과 그 외 울산항 개항 축하 행사 등 시민들과 함께한 울산의 경제 발전 모습도 만나 볼 수 있다.

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과거 추억 속의 울산을 현실로 승화시켜 현재의 모습에 대비함으로써 시간을 뛰어넘는 어제와 오늘을 만나 볼 수 있으며, 시민들의 지역적 애향심 고취와 새로운 역사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전시"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방역지침에 따라 전시장 관람 인원을 제한하고 입구를 부분 통제한다.

출입 시 발열 체크와 등록부 작성, 손 소독 및 동선에 따라 거리두기 관람 등 전시장 이용수칙을 마련해 안전하고 즐거운 관람을 유도할 예정이다.

전시 기간은 1월 20일부터 2월 1일까지 Ⅰ부, 2월 3일부터 2월 19일까지 Ⅱ부로 진행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홈페이지)이나 예술사업과 전시교육팀(052-226-8251∼4)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