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거창군, 의료취약지 시범사업 원격 화상협진 인기 높아

기사승인 : 2020-12-28 16:32 기자 : 이유진

거창군은 암 환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사진=거창군청 제공)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사업은 도서·벽지 등 의료기관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에게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의사-의료인 간 원격협진을 통해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우리 군은 현재 보건소와 진료소 7개소를 지정해 구인모 군수 공약사업인 '암 환자 건강주치의제 운영'사업과 연계해 등록 암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중이며 대상자들 반응도 좋아 화상협진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환자는 원격지 의료기관인 경상대학교병원 경남지역암센터 의사와 주 1회 원격협진을 통해 환자 가정 또는 보건진료소에서 건강 상태에 대한 상담과 의료자문을 구하고, 필요하면 진단·처방을 받을 수 있다.

대상자 중 고령, 거동 불편자는 원격지 의사의 대면 진료를 통해 소견서를 발급해 복지제도인 교통약자 콜택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 보건의료기관이 중심이 돼 의료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군민의 건강증진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