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인천광역시,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 본격 착수

기사승인 : 2020-12-23 16:22 기자 : 임현진

인천광역시는 23일 오전 10시 30분 동인천역 미림극장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의 온라인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인천광역시 제공)

이날 행사는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이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돼 국비 지원이 확정됐음을 알리고, 승인된 활성화 계획의 내용과 올해부터 착수될 집수리 지원사업의 세부 일정 등을 주민에게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는 지난해 12월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선정된 후 인천시와 LH가 수립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의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등을 거쳐 12월 21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최종 승인됐다.

이에 따라, 인천시와 LH가 총 2천30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뉴딜사업을 2024년까지 본격 추진하게 된다.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는 2030년까지 과거 전성기 동인천역의 명성을 되찾고, 동인천역 일대를 20∼30대 젊은이가 모이는 명실상부 원도심의 중심 시가지로 다시 역전(逆轉)시키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이다.

시와 LH는 주민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역세권 상권 활성화 ▲자율정비기반 구축 ▲역사·문화적 가치 재조명 ▲도시재생 추진기반 구축 4가지 목표에 부합하고 실행 가능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했다.

이 중 집수리 지원사업은 13년간 건축행위가 제한돼 주거 여건 개선이 시급한 지역을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주민설명회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착공 절차에 들어간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생중계 방식으로 행사가 진행됐지만, 사전에 촬영된 인천시·동구청·LH 관계자와 주민협의체 주민들의 인터뷰, 지난 3개월간 동인천역 주변의 삶과 추억을 기록한 '동인천역 新택리지' 영상 등 30여 명의 기대와 희망의 목소리를 한자리에서 들을 수 있었다.

박남춘 시장은 영상을 통해 "인천시를 한 번 더 믿고 재생사업 추진에 참여해 주신 상인·주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한편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인천시민의 마음의 고향인 동인천역이 다시 상업과 문화 중심지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상인·주민과 소통하며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는 인천광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방영됐으며 다시 시청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