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동물

HOME > 동물

내년부터 '동물 먹이주기·만지기 제한'

기사승인 : 2020-12-23 13:11 기자 : 정수석

현행 동물원 등록제를 허가제로 전환하고, 야생동물카페 등 야생동물 전시 영업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사진=전국 동물원 현황,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전국 110개 동물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내용을 담은 ‘제1차 동물원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은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동물원수족관법)’에 따른 것으로, 동물원‧수족관의 적정한 관리를 위해 마련된 최초의 법정계획이다.
 
내년부터 동물원에서 동물에게 먹이를 직접 주거나 만지는 등 체험 활동이 대폭 제한된다. 동물별로 서식환경 기준을 마련하고 동물원을 허가제로 전환하는 등 동물복지를 개선하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인수공통감염병 우려로 야생동물카페 등에서 라쿤, 미어캣, 파충류 등의 야생동물을 전시하고 사람들이 만져볼 수 있게 하는 전시 영업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다만, 동물전시업 등록을 한 곳에서 반려동물(개·고양이·토끼 등) 또는 가축(공작·카나리아 등)을 전시하는 것은 허용된다.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먹이 주기, 만지기 등 동물 체험도 대폭 제한된다. 특히 유치원 등에 동물을 가져가서 체험하게 하는 이동식 야생동물 전시행위가 금지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