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2020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온택트' 개최

기사승인 : 2020-12-23 11:54 기자 : 김나연

경기 시흥시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우리의 시간을 기억하다(Remember Our Time)라는 슬로건으로 '2020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온(溫)택트'를 개최한다.

(사진=시흥시 제공)

2019년부터 시작된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은 국내 유일의 생태문화자원을 활용한 창작콘텐츠 축제다. 2회째를 맞는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온라인) 축제로 전환해 시민들과 만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 해 동안 시민 창작자들의 열정으로 만들어낸 총 29건(편)의 창작콘텐츠가 '생태문화도시 시흥'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1일 차 '시민 100인 공동창작 프로젝트 2건' ▲2일 차 '스마트폰 단편 영상 5편' ▲3일 차 '창작 단막 희곡 6편, 업사이클링 공예 6건' ▲4일 차 '4컷 만화(카툰) 10편'이 순차적으로 업로드될 예정이다.

특히 시흥시가 코로나19의 선제 대응과 멈춰버린 일상의 의미, 공동체성 회복이라는 취지로 도입한 '시민 원스톱 창작시스템'의 결과물인 대형 모자이크 작품(오이도 빨간 등대 전경)과 대형 종이공예 작품(시흥 갯벌 전경)은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당 작품은 지난 상반기와 하반기에 시민 100인 공동창작 프로젝트 '백 개의 시선, 하나의 시흥'이라는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각 100명의 시민, 총 200명의 시흥시민이 참여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시 관계자는 "도시의 주인은 결국 그 도시에 사는 시민"이라며 "그동안 시흥시민들이 소극적인 입장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했다면 이제는 주도적으로 자신이 사는 시흥시의 무궁무진한 생태자연환경, 문화자원을 재료 삼아 기획, 창작, 소비, 유통까지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려는 게 이번 축제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여파로 아쉽게 비대면(온라인) 축제로 전환했지만 한 해 동안 시민들이 보여준 민관의 협력, 연대, 전환의 과정들은 이번에 공개되는 영상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