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창원시, 현동 유적 가야유물 특별전 도록 발간

기사승인 : 2020-12-22 12:21 기자 : 김나연

경남 창원시는 '가야의 또 다른 항구, 현동'을 주제로 창원시립마산박물관에서 전시한 현동 유적 가야유물 특별전 도록을 책으로 발간한다고 밝혔다.

(사진=창원시 제공)

도록에는 특별전시회에서 전시된 보물급 이상으로 평가받고 있는 배 모양 토기, 낙타(오리) 모양 토기와 함께 함안(아라가야), 김해(금관가야), 고성(소가야) 등 여러 지역의 가야토기 양식을 비교, 분석할 수 있도록 사진으로 담아 정리했으며 가야사 연구자들을 비롯한 많은 시민에게 그 변천 과정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그리고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엄선된 굽다리접시 등 다양한 종류의 명품 가야토기들을 볼 수 있으며 1989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된 당시 현동 유적의 발굴조사지 및 유물 발굴상태 사진 등을 담아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현동 유적 가야유물에 대한 학술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 최헌섭 두류문화연구원장, 윤천수 삼한문화재연구원 부장의 두 편의 논고를 실었으며 도록 감수는 임학종 전 국립김해박물관장이 맡아서 도록의 완성도를 높였다.

정숙이 문화유산육성과장은 "이번에 발간된 도록은 30여 년간 진행됐던 현동 유적의 발굴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차원"이라며 "전국에 있는 박물관에 배포해 창원지역의 가야사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현동 유적 가야유물 특별전시회를 관람하지 못한 시민들과 학생들을 위해 창원시립마산박물관 북카페에 도록을 비치해 언제든지 열람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