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서초구, 청각장애인을 위한 립리딩 투명마스크 민원실 비치

기사승인 : 2020-12-18 13:32 기자 : 정수석

서초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됨에 따라 청각장애인과 난청인이 원활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민원실에 립리딩 투명마스크를 비치했다.

(사진=서초구청 제공)

립리딩 투명마스크는 마스크 앞부분이 투명한 필름으로 돼 있어 상대방의 입 모양과 표정 등을 볼 수 있는 마스크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으로 필수지만, 표정으로 말하고 상대방의 표정과 입 모양을 보며 뜻을 이해하는 청각장애인은 일상 속 의사소통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구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청각장애인과 난청인이 원활한 의사소통으로 민원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투명마스크를 마련하게 된 것이다.

민원실 직원들은 청각장애인 및 난청인이 표정과 입 모양을 볼 수 있도록 투명마스크를 착용하고 민원응대를 하고 있어 청각장애인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투명마스크를 착용한 김모 씨(청각장애인)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입 모양이 보이지 않아 상대방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몰라서 세상과 단절된 느낌이었는데, 투명마스크를 쓰니 입 모양을 볼 수 있어 답답한 마음이 사라졌다"며 구의 적극적인 배려행정에 기뻐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예기치 못한 불편을 겪고 있는 청각장애인이 사회에서 소외되지 않고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투명마스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살 수 있도록 장애 친화적 행정 서비스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