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부산 기장군, 기장읍성 해자 600년 만에 옛 모습 찾다

기사승인 : 2020-12-16 14:45 기자 : 김나연

부산 기장군이 기장읍성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시행한 기장읍성 해자복원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2018년부터 시작된 기장읍성 남문일원 발굴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기장읍성 해자가 드디어 옛 모습을 찾게 된 것이다.

(사진=부산기장군청 제공)

해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밖을 둘러 파서 못으로 만든 곳이다. 기장군은 올 연내 기장읍성 해자복원 공사를 준공하고 내년부터 남문 복원 정비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에서 국가사적 지정 심의 중인 기장읍성은 1425년 축조된 기장군의 대표적인 시 지정문화재다.

기장군과 부산시는 문화재 복원 정비사업에 1999년부터 현재까지 227억여 원을 투입해 전체 사업 부지의 약 88%인 146필지 2만4천124㎡를 매입했다. 2015년 기장 장관청을 정비한 이후 본격적인 복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기장읍성은 조선 전기인 15세기 초 연해 지역에 축조돼 현재 잔존하는 읍성 중 고려 시대 성곽 축조수법과 조선 시대 세종조부터 임진왜란 전후에 이르기까지의 조선 시대 성곽 축조수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성곽이다.

특히 기장읍성은 조선 시대 읍성의 기본 구성요소인 체성, 옹성, 치성, 해자를 모두 구비한 몇 안 되는 성곽이다.

조선 시대 읍성 관련 전문가인 이일갑 박사(시공문화재연구원 원장)는 "과거 조사에서 동문, 남문 옹성, 동벽 치성은 확인됐지만, 해자의 축조가 확인되지 않다가 최근 기장읍성 정비과정에서 남벽 체성부(성벽을 이루는 몸체 부분) 전체를 아우르는 조선 전기에 축조된 해자 호안석축(해자가 무너지지 않게 쌓은 돌로 된 벽)이 내외로 양호한 상태로 확인됐고 호안석축에 있어서도 다양한 축조수법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이 해자 내부에서는 적의 침입을 방지하기 의한 방어시설인 목익(나무말뚝)이 확인돼 조선 시대 부산지역 읍성 축조와 부대시설의 설치 및 운용과 군사전략 및 전술을 파악할 수 있는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기장군수는 "기장읍성 해자 복원으로 문화재 주변 정비 효과가 극대화됐고 내년 상반기 시행할 남문 일원의 복원 정비공사는 기장읍성 일대를 동부산권의 대표적 역사문화공원으로 재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기장 구도심 르네상스를 이끄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