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한탄강세계지질공원 센터, 국가 귀속 문화재 기관 지정

기사승인 : 2020-12-14 17:04 기자 : 김나연

포천시 시립박물관인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가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사진=포천시 제공)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매장 문화재는 선별을 통해 국가 귀속 문화재로 분류돼 국립박물관 및 발굴조사기관 등이 관리하고 있다.

포천시에서 출토된 포천 한탄강 유역, 자작리 유적, 반월성 유적 등 구석기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포천시 지역사를 조명할 수 있는 많은 문화재 또한 외부 기관에 보관 및 전시되고 있다.

포천시는 그동안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밝히는 데 중요한 자료인 관련 유물을 포천시로 모으고자 지속해서 노력해왔다.

특히 한탄강 홍수조절댐 건설로 인해 한탄강 포천 권역의 대대적인 발굴조사가 이루어졌고 이 과정에서 약 3만여 점에 해당하는 유물이 출토됐으나 학술적으로 가치가 있는 유물 대부분이 외부기관에 보관됐다.

이에 시는 '한탄강 지질공원센터' 건립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박물관 및 국가 귀속 유물 위임기관 선정을 염두하고 설계했으며 이에 올해 3월 포천시 최초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되고, 이번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귀속 유물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 최동원 학예연구사는 "이번 지정을 통해 2021년까지 약 2만 점에 달하는 포천시 출토 유물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로 이관될 예정"이라며 "포천시는 시대별, 종류별 분류를 통해 포천시 출토 유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포천시 및 한탄강과 관련된 민간 소장 유물의 전국 공고와 현황조사를 시행하고, 전문가 검토 및 평가를 거쳐 단계별 매입을 추진해 지역사 연구와 전시 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