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서울 중구, IoT 기기로 독거노인 스마트하게 돌본다

기사승인 : 2020-12-09 11:48 기자 : 정수석

서울 중구가 올 한해 '독거노인을 위한 건강·안전관리 솔루션(IoT)사업'을 확대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해당 사업은 독거노인 가정에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 기기를 설치해 노인의 움직임이나 실내온도, 조도, 습도, 화재, 가스 등을 감지한 뒤 이 정보들을 생활지원사의 스마트폰 앱으로 전송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며 노인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하는 사업이다.

일정 시간 동안 움직임이 없거나 이상 징후가 감지될 경우 담당 생활지원사가 즉시 독거노인 가정에 연락, 방문 또는 119 연계 등 상황별 긴급조치를 취하며 위기 상황에 대응하게 된다.

구는 올해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줄어든 데다 대면 돌봄 서비스조차 어려워지자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기 118대를 설치했다.

2018년부터 19년까지 2년간 설치한 기기가 122대로 올해는 예년에 비해 관련 사업을 대폭 확대했다. 현재 총 240가구의 독거노인이 해당 기기를 이용한 돌봄서비스를 받고 있다.

모니터링은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를 수행하는 복지관 3개소의 생활지원사 61명이 맡아 진행 중이다.

구 관계자는 "이러한 비대면 건강·안전관리는 사회적 관계망이 취약한 독거 어르신의 고독사를 예방하는 한편 돌봄 사각지대 최소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1인 가구가 급증하는 가운데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돌봄서비스는 지속될 것이며 매년 기기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업 대상은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를 제공받는 어르신이며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선정조사 및 상담을 통해 서비스 제공 여부가 결정된다. 관심 있는 구민은 중구 사회복지과 노인복지팀(02-3396-5363)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령의 독거 어르신 등 돌봄 사각지대가 늘고 있다"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을 적극 활용해 돌봄이 필요한 분들이 제대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