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산업

HOME > 산업

'강남 청년인턴십' 참여 기업 180곳, 올해 211명 채용

기사승인 : 2020-12-08 15:42 기자 : 강태영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가 인턴 1명 고용 시 월 최대 120만원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청년인턴십' 사업을 통해 올해 들어 총 180개 기업이 211명의 구직자를 채용했다.

(사진=강남구청 제공)

'중소기업 청년인턴십'은 만 15∼34세 미취업 청년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1월부터 매달 인턴 20명씩 모집해왔다.

이로써 2010년부터 현재까지 총 1천514개 기업과 2천19명의 구인·구직을 도왔다.

강남구는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과 청년 근로자의 고용 유지를 위해 월 최대 100만원이던 지원 금액을 지난 5월부터 120만원으로 확대했다.

구는 내년에도 해당 사업을 유지하면서 채용인원을 기존 200명에서 250명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한편 강남구는 취업준비생, 경력단절여성 등의 구직활동을 돕고자 서울강남운전면허시험장 2층에 '찾아가는 일자리상담소'를 마련하고, 구민 맞춤형 취업 알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일자리정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

서원희 일자리정책과장은 "중소기업의 신규 고용을 촉진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이번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위기에 직면한 청년과 중소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하기 좋은 도시, 청년이 살기 좋은 도시, 강남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