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산업

HOME > 산업

서울 중구, 4일 언택트 '도심산업박람회' 개최

기사승인 : 2020-12-01 12:35 기자 : 강태영

서울 중구가 도심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20 중구도심산업박람회'를 오는 4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2020 중구도심산업박람회'는 각자 개최됐던 '을지로 라이트웨이(조명축제)'와 '프린팅 디자인 위크(인쇄 축제)'를 하나로 통합하고 여기에 가구 및 금속·아크릴·타일 등의 분야를 더해 박람회장을 온라인상에 구현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을지로와 충무로에 집중된 조명, 인쇄, 타일·도기 등의 도심 산업 인지도를 향상하고 청년 디자이너를 유입, 판로 확보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도심 산업을 활성화한다는 취지다.

더불어 코로나19와 같은 난제에도 끄떡없는 지속가능한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으로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지난 9월부터 조명, 인쇄, 가구 등 각 분야의 소상공인과 디자이너의 협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박람회 준비에 돌입했다.

덕분에 조명 분야 9팀, 인쇄 분야 20개 팀, 가구 분야 4개 팀이 전시작품을 제작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작품들을 선보이게 된다.

특히 이번 박람회는 디자인 측면을 강조하면서도 생산 가능성 있는 상품 제작에 중점을 둬, 제품 양산 경험이 있는 디자이너들과 소상공인을 한 팀으로 매칭했다. 이들은 상호 간 노하우 전수를 통해 창의와 현실의 접점을 찾아내는 교류의 물꼬를 트기도 했다.

이외에도 디자이너와 대학생들이 진행하는 '을지오브제'도 기대되는 전시다. 이들은 을지로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을지로에서만 볼 수 있는 작품을 창의적으로 제작해 도심 산업의 미래를 신선한 안목으로 제시한다.

여기에 구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고 있는 이들을 위해 박람회 참여 제품 제작비를 지원함으로써 어려운 상황에서도 도심 산업이 미래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기도 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조명, 인쇄, 가구, 을지오브제 4개 분야의 총 45개 작품이 공식 홈페이지(http://jg.emesse.kr)에 온라인으로 전시된다.

아울러 제품개발 과정을 별도의 영상으로 제작해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와 홈페이지를 통해 공유한다.

전시작품들은 온라인으로 생생하게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360도 VR 뷰가 지원된다. 코로나 국면이 진정되면 내년 초 오프라인 전시도 병행할 예정이다.

오는 14일까지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중구도심산업박람회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urban_industry_fair/)을 팔로우하면 경품 이벤트는 물론 박람회 참가자들의 소개와 제작과정, 참여자들의 인터뷰 영상도 볼 수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조명, 인쇄 산업이 집약된 지역 특색을 살려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도심 산업의 중심지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