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강남구, '디멘시아 포럼 엑스 코리아'서 치매 정책 소개

기사승인 : 2020-11-24 12:07 기자 : 이유진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서울 강남구가 오는 25∼27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디멘시아 포럼 엑스 코리아'에서 '치매 안심 원스톱서비스' 등 구의 다양한 치매 정책을 소개한다.

(사진=강남구청 제공)

'디멘시아 포럼 엑스'는 2015년 스웨덴 왕실에서 시작된 국제 치매 포럼으로 올해는 '새로운 희망'을 주제로 한국에서 열린다.

구는 이번 포럼에서 자체 운영 중인 '치매 안심 원스톱 서비스'를 소개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치매 예방과 관리를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전문인력을 통해 가족 상담은 물론 조기 검진과 인지 재활프로그램, 쉼터 제공이 포함됐다.

행사 기간에는 강남구치매안심센터의 미술치료 수업을 받은 어르신들이 직접 그린 작품으로 전시회도 열린다. 특히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로하고자 '희망을 품은 기억나무'를 설치하고 응원 메시지를 적어 매달 수 있게 했다.

한편 구는 내년 상반기 중에 '웰에이징센터'를 설립해 ▲디지털 테라피를 통한 어르신 인지 건강 강화 ▲치매·심혈관질환 예방관리 ▲심혈관·치매 예방 영양 교실 ▲'존엄한 노년'을 위한 교양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양오승 강남구 보건소장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구민이 건강 관련 정보를 쉽게 접하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건강하고 치매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미미위 강남'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