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울산박물관, '제19회 우리 가족 행복한 토요일' 운영

기사승인 : 2020-11-11 13:04 기자 : 김나연

울산박물관은 오는 21일 오전 10시, 오후 2시 두 차례 '제19회 우리 가족 행복한 토요일'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울산광역시 제공)

이번 주말 프로그램은 현재 진행 중인 울산박물관 특별전 '기技와 예藝를 잇다, 울산의 무형문화재'와 연계해 '선비의 벗, 문방사우'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울산의 여섯 무형문화재 가운데 붓(모필장), 벼루(벼루장)를 포함해 종이, 먹을 일컬어 문방사우(文房四友)라고 한다.

문방사우는 선비들과 늘 함께해 선비들의 벗이라고도 불리며, 문방사우를 이용해 그린 그림과 글에서는 선비들의 정신을 엿볼 수 있다.

체험은 문방사우를 활용해 책가도(冊架圖, 민화의 하나로 책, 부채, 향로, 도자기 등을 소재로 그린 그림)를 직접 그려보며, 선비 정신을 이해하고 문방사우의 우수성도 직접 깨달을 수 있다.

대상은 초등학생을 포함한 가족이며, 회당 6가족씩 총 12가족이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박물관 누리집(http://www.ulsan.go.kr/museum)에서 확인 가능하며, 신청은 울산광역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 누리집(https:// yes.ulsan.go.kr)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선착순 마감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주말 프로그램을 통해 가족·세대가 함께 즐기며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많이 참여해 주시고 앞으로 박물관을 자주 찾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울산의 지정 문화재 가운데 무형문화재를 조명하는 '기와 예를 잇다, 울산의 무형문화재' 기획특별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120쪽 분량의 전시용 도록을 발간해 관내 도서관과 전국의 주요 기관에 배포했다.

전시실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자기주도 학습 활동지를 제작해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전시 관람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울산박물관 우리 가족 행복한 토요일'은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 진행된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에 진행되는 '울산박물관 어린이 1일 박물관학교'와 비슷한 주제이지만 대상을 초등학생을 포함한 가족으로 해 가족 간의 화합과 체험을 함께 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