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서울시, 찾아가는 공연 차량 '마음방역차' 운행

기사승인 : 2020-10-29 16:16 기자 : 임현진

코로나로 지친 시민을 위로하기 위해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를 추진해 온 서울시가 이번에는 찾아가는 공연 차량 '마음방역차'를 운행해 시민 곁으로 더 가까이 찾아간다.

(사진=서울시 제공)

'마음방역차'는 1t 트럭을 공연무대로 만들어 별도의 무대를 만드는 부담 없이 야외에서 공연을 열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29일 첫 방문 장소는 코로나 최전선에서 애쓰는 동료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싶다는 사연을 보낸 '은평소방서'이다.

이번 첫 공연은 '덕분에 감사합니다'라는 주제로 가수 '백지영', 트로트 가수 '지원이', 서울365거리공연단이 소방관을 응원하는 공연을 선물한다. 가을에 어울리는 발라드부터 신나는 댄스, 트로트까지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9월부터 시민의 사연을 받아 찾아가는 공연을 6회 진행해 공연 영상을 유튜브 등 온라인 매체에 게재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조회 수가 7만7천여 회에 달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시는 8월부터 시민 사연을 받고 있으며, 감동적인 내용의 사연을 선정해 다양한 방식의 공연을 선보인다. 이러한 공연을 통해 그동안 코로나로 문화생활을 즐기지 못한 시민들의 문화 향유 갈증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연말까지 '마음방역차'는 총 4회 운행하며, 사연을 받아 찾아가는 공연은 계속 이어진다. 사연은 '문화로 토닥토닥'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사연 선정 여부와 관계없이 매월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선물도 증정한다.

한편 코로나로 손님이 줄어 타격을 입은 도심의 상권 지역에 거리공연단이 다채로운 공연을 펼쳐 활력 충전에 나선다.

서울시가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서울365거리공연단 150팀이 명동, 동대문 등 주요 상권과 서울 곳곳 명소에서 노래, 악기연주, 마술 등 다양한 장르의 거리공연 1천여 회를 선보인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 따라 4개 권역 11개 장소에서 공연이 진행되고 있으며, 11월에는 14개 장소에서 공연이 열린다.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장소를 추가할 계획이다.

다만 일정 인원 이상 관객이 밀집되면 공연을 중단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한다.

서울시는 코로나 극복 시민응원 프로젝트 '문화로 토닥토닥'을 올 연말까지 대면·비대면을 병행해 계속 진행한다.

다양한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난 공연 영상도 유튜브, 네이버TV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문화로 토닥토닥'의 다양한 공연에 대한 호응이 커서 그동안 시민 여러분이 문화 향유 갈증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현장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공연을 계속 준비해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즐기고 침체한 거리도 예전의 활기를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