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서초구, 청년들과 미래를 코딩하는 서초 AI로봇코딩 칼리지 운영

기사승인 : 2020-10-12 13:03 기자 : 임현진

서울 서초구는 4차산업 시대의 인재 수요에 발맞추고, 평소 개인이 접하기 어려운 로봇을 직접 실물로 다루며 학습할 수 있도록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서초 AI로봇코딩 칼리지'를 개설해 오는 26일부터 12월 14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초구청 제공)

교육과정은 이론을 토대로 AI로봇코딩을 접목한다는 명확한 목표를 잡고, 초급·고급반으로 나눠서 구성했다.

초급반은 스크래치와 아두이노 언어를 사용해, 자율주행·안면인식을 구현해 스마트 시티를 설계하고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과정이며, 고급반에서는 파이썬 언어를 사용해 자율주행·안면인식·로보틱스·머신러닝 등으로 AI로봇 실습 장비의 로봇 축구와 군무를 구현할 계획이다.

구는 올해 코딩언어를 다룰 줄 아는 청년을 수준별로 모집해 로봇 구현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할 것이며, 내년부터는 칼리지를 확대해 초보 과정부터 바로 취업 연계가 가능한 수준급 과정까지 마련해 로봇교육과정을 다양한 커리큘럼과 프로젝트로 제공한다.

뿐만아니라 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블록체인 칼리지 ▲서초AI칼리지 청년인턴 ▲AI데이터라벨링 칼리지 ▲청년1인크리에이터 칼리지 등 4차산업 전 분야에 걸쳐 인재를 양성하고 관련 기업에 취업까지 연계·지원하는 등 청년 일자리를 선도하고 있다.

모집 기간은 10월 21일까지 진행되며, 참여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서초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의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서초 AI 칼리지' 브랜드로 청년들에게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