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마포구, '공공야간약국' 365일 새벽 1시까지 운영

기사승인 : 2020-09-22 11:16 기자 : 이유진

마포구가 야간 및 공휴일에 발생하는 일차 의료 공백과 주민의 의약품 구매 불편 해소를 위해 16일부터 공공야간약국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마포구청 제공)

구는 최근 망원역 부근에 위치한 비온뒤숲속약국(월드컵로 111)을 매일 새벽 1시까지 운영하는 공공야간약국으로 지정했다.

이는 보통의 약국이 문을 닫은 심야에도 약국에 대한 지역 주민의 접근성을 높이고 약사의 복약지도에 따른 의약품의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조치에 따라 마포구 공공야간약국은 365일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문을 열며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공공야간약국은 일반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해열·진통·소염제, 감기 및 호흡기계약, 소화기계약, 피부, 비뇨생식기약, 안과, 이비인후과, 치과용약, 신경정신과계약, 연고류 및 기타 외용제 등을 취급한다.

비온뒤숲속약국 약사 장영옥 씨는 "공공야간약국 운영은 야간 시간에 근무해야 하므로 위험하기도 하고 수익 창출을 기대하기는 힘들지만, 주민들의 건강을 위한다는 사명감과 봉사의 마음으로 공공야간약국을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는 그간 주민들이 불편을 감수하던 야간시간 중 의약품 구매 문제를 해소하고 안전하게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공공야간약국에 대한 홍보와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더불어 향후 주민수요와 호응도에 따라 점차 그 개수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동균 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일반 진료를 위한 병원 방문 횟수가 줄어든 시기에 주민들을 위해 긴급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공공야간약국을 지정 운영한다"며 "주민 여러분께서는 병원 방문이 여의치 않은 늦은 시간 몸이 불편한 경우 지체 없이 야간약국을 이용하셔서 건강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