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군산시, 추석 명절 추모관 총량 예약제 운영 실시

기사승인 : 2020-09-07 15:14 기자 : 임현진

군산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추모관 총량 예약제 운영을 시행하며 코로나19 예방에 앞장선다.

(사진=군산시 제공)

군산시 공설 봉안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 추석 명절은 비대면 추모를 권장하고 오는 14일부터 오는 10월 11일까지 유품 비치 목적의 안치단 개방과 제례단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다만 화장 유골 봉안, 삼우제, 사십구재는 사용은 가능하다.

또한, 추석 명절 기간 중 추모객 분산 유도를 위해 총량 예약제 운영과 온라인 추모 서비스를 시행한다.

온라인 추모 서비스의 신청·접수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이며 이날부터 온라인 추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총량 예약제 운영은 하루 500명 이내로 오는 21일부터 오는 10월 11일까지 시행한다.

시 관계자는 "추모객이 급증하면 실내 밀집도가 높아져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어 추석 명절 기간 가급적 방문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추모관 방문 시에는 방명록 작성 및 발열 검사에 협조해야 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 사용 후 추모하며, 최소 인원 가족 단위 중심으로 간소하게, 다른 유가족 간 거리는 최소 2m를 유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지역에서 오신 여러 가족이 함께 모여 추모관 방문 시 위험성이 높은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고 강조했다.

황대성 경로장애인과장은 "가급적이면 추석 명절 기간 중 추모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