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고흥군민, 근·현대 민속유물 240여점 기증

기사승인 : 2020-09-03 17:23 기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고흥분청문화박물관은 지속해서 생활·민속유물을 수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주민들의 향토유물 기증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고흥군청 제공)

이와 관련, 2020년 상반기에는 지역민들이 오랫동안 간직해오던 소중한 생활·민속유물 240여 점을 흔쾌히 기증해 애향정신을 보여주었다.

기증한 유물은 일제강점기에서 1980년대까지 사용하던 농업도구, 어업도구, 축산도구 및 1960∼80년대 주민등록증과 졸업앨범, 상장 등 생활용품 등이다.

기증자들은 "우리 선조들의 혼이 담긴 유물들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었다"며 "고흥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직접 사용한 유물인 만큼 박물관에서 잘 보관하고 활용해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들 자료는 고흥군민들의 근·현대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자료들로서 전문가의 평가를 거친 후 고흥갑재민속전시관에서 기증전시 및 연구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고흥군에서는 유물 기증자에게 '기증 증서·기증 상패·기증자 카드'를 증정하고, '기증유물 기획전시 개최 시 초청 및 발간도록'을 제공하는데, 특히 기증자 카드를 소지한 경우에는 박물관 및 전시관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고흥군민들의 지속적인 유물 기증이 이어지고 있으며 높은 애향정신과 아름다운 기증 정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많은 군민의 생활·민속유물 기증이 이어져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자랑하는 고흥의 문화유산이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