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경남도, '노숙인 등 복지사업 우수 지자체' 선정

기사승인 : 2020-09-03 13:54 기자 : 정수석 (ji5555@naver.com)

경상남도가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20년 노숙인 등 복지사업 유공자 포상'에서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동 포상은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 지원에 공적이 있는 개인 또는 기관을 대상으로 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으로 올해 지자체 중에는 경상남도와 부산광역시 2곳이 선정됐다.

도의 공적 내용은 코로나19 유행 대비 노숙인시설 안전 강화, 노숙인의 권리 보호 및 자립기반 조성 등으로 실제 경남도는 노숙인 등 복지 및 자립 지원에 그간 괄목한 만한 성과를 올렸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취약시설로 평가받는 노숙인 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힘써왔다.

이와 관련해 김 지사는 현장 중심의 행정을 강조하며 지난 3월 시설을 직접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시군 담당 부서 및 시설 관계자에게 입소자의 철저한 건강관리와 시설 방역을 강화하도록 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도는 앞서 실시한 자체 점검에서 신규 노숙인 입소 시 기존 생활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별도의 생활공간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각 시설에 임시숙소를 마련하도록 지도한 바 있다.

이에 현재는 시설마다 임시숙소를 별도 설치해 언제든 신규 노숙인 입소가 가능하도록 대응 체제를 갖췄다.

창원시립복지원의 경우 위 과정에서 기존 시설 내 공간이 부족한 점을 호소해 경남도가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해 임시숙소로 사용 가능한 컨테이너 3동을 임차·지원했다.

이 외에도 경남도는 시설 생활자들이 코로나19 관련 각종 지원금을 빠짐없이 수령할 수 있도록 시군과 협력관계를 공고히 했다.

시설 관계자와 협조해 현장 지원 활동(아웃리치) 상담으로 일부 거리 노숙인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도록 신청 방법 안내하거나 주소 이전을 돕는 등의 적극 행정을 펼치기도 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노숙인시설은 다수가 한 공간 내 밀집해 생활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매우 취약할 수 있다. 우리 도는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힘써왔다. 다행히도 시설 4곳에서 현재까지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이는 시설 종사자와 생활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해서 시설 운영 효율화와 노숙인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다짐을 밝혔다.

한편 도내에는 창원·진주·사천·의령에 노숙인 생활 시설 총 4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277명의 노숙인이 입소해 생활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