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완주군, '경천 싱그랭이 생태관광지' 힐링의 명소로 거듭나다

기사승인 : 2020-09-01 13:45 기자 : 임현진 (uumedia@naver.com)

전북 완주군 경천면 요동마을 일원에 조성된 '경천 싱그랭이 에코빌 생태관광지'가 전라북도 생태관광지 평가단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최우수 등급 획득으로 군은 5천만원의 인센티브까지 확보했다.

(사진=완주군청 제공)

1일 완주군에 따르면 경천 싱그랭이 에코빌 생태관광지는 국보 제316호 화암사 극락전, 연화공주설화, 복수초 군락지 등 우수한 역사·문화·생태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에코정원(유리온실), 싱그랭이숲, 연화공주정원, 생태체험센터 조성 등 생태관광 인프라가 조기에 구축됐다.

특히 전북형 생태관광공동플랫폼(주민협의체·마을사업단) 구축을 위한 행정과 주민의 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져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이에 더해 군은 공동플랫폼 구축과 주민주도형 생태관광프로그램 개발·운영 등 주민의 왕성한 활동으로 전라북도 생태관광지의 선도적인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임동빈 환경과장은 "주민과 함께 힘을 모아 경천 싱그랭이 에코빌 생태관광지가 완주군 대표 생태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나아가 향후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군민의 힐링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