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군산시, 우체통 거리 신규 관광명소로 탄생

기사승인 : 2020-08-28 16:49 기자 : 임현진 (uumedia@naver.com)

군산 월명동 우체통 거리가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군산시 제공)

군산시는 지난해 선정된 소규모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월명동 우체통 거리 홍보관을 조성해 관광객이 근대역사 거리에서 대학로를 건너 우체통 거리까지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관광명소를 마련했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 주민공동체가 추진하는 소규모 점단위 재생사업을 지원해 주민 참여를 확대하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우체통 거리 홍보관은 1층은 홍보공간과 개방화장실, 2층은 회의실과 사무실로 구성된 주민공동체 공간으로써 군산우체통거리경관협정운영회의 거점 역할과 동시에 방문객에게는 사랑방 역할을 할 예정이다.

홍보관 벽면에는 우편배달부와 편지 등 추억의 물건들이 설치된 포토존을 조성했으며, 소원 우체통을 설치해 소원을 담아 편지를 보낼 수 있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특히 우체통 거리는 도시재생 우수사례로 대두되며 전국 지자체에서 방문이 줄을 잇고 있어 최근 3년간 100여 팀이 넘는 견학단이 방문했으며, 이번 홍보관 및 포토존 조성을 통해 주민주도 도시재생의 선진사례로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기만 도시재생과장은 "우체통 거리만의 문화 콘텐츠를 확보해 하나의 관광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도시재생사업이 주민공동체 발전의 기회와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