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수원시, 빗물 재활용하는 ‘물 순환 도시’ 조성

기사승인 : 2020-08-27 11:16 기자 : 강태영 (kty8187@naver.com)

수원시는 빗물 재활용 시스템을 꾸준히 구축하며 ‘물 순환 도시’를 조성하고 있다. 현재 수원시에 설치된 공공·민간 빗물 저장시설은 317개소로 총 10만3983.48㎥의 빗물을 저장할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수원시 제공)

빗물 저류조(貯留槽)는 수원월드컵경기장·수원종합운동장·광교중학교 등 8개소에 있는데, 총 저장 용량은 4만7천90㎥에 이른다. 강수량이 예년보다 늘어나면서 수원시의 ‘빗물 재활용 시스템’이 주목받고 있다.

수원시는 민선 6기 시민 약속사업으로 '레인시티 수원 시즌2 사업'을 선정했고, 2014년 환경부와 함께 '그린빗물 인프라 조성사업' 시범사업을 전개해 장안구청 청사 마당에 '그린빗물 인프라'를 전국 최초로 조성했다.

빗물 저류조에 저장한 물은 '자동노면살수 시스템' 등에서 활용한다. 수원월드컵경기장·수원종합운동장·광교중학교·다산공원·이의궁도장·하동 1021번지 등 6개소에는 주유기 형태의 빗물 공급 장치를 설치했다. 누구나 공급 장치에 담긴 빗물을 사용할 수 있다.

'자동노면살수시스템'은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원종합운동장, 광교중학교 주변 등 3개소에 있다. 미세먼지·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모아둔 빗물을 도로에 뿌린다.

노면 살수 차량도 빗물을 활용한다. 운행할 때마다 빗물 저류조에 모아둔 빗물 5∼10㎥를 사용한다.

수원시는 빗물과 정화한 오수(중수도)를 환경·조경·공업 용수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안정적인 물 공급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빗물 저류조 등 빗물 저장시설을 이용해 버려지는 빗물을 수자원으로 활용하는 등 물순환 사업을 지속해서 전개하겠다"며 "효율적인 물관리 방안을 지속해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