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식욕억제제 '암페프라몬·마진돌' 성분 신규 허가 제한

기사승인 : 2020-08-14 11:42 기자 : 이유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 식욕억제제 중 '암페프라몬'과 '마진돌'을 14일부터 허가 제한 성분으로 공고하고, 신규 허가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번 허가 제한은 식욕억제제의 오남용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된 데 따른 국민 안전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지난 2013년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등 다른 식욕억제제 성분은 허가 제한 성분으로 지정됐다. 이번 조치로 모든 식욕억제제 성분의 신규 허가가 제한됐다.

다만, 이번 조치와 관계없이 새로운 제형이나 수출용 제품 등은 신규로 허가받을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의료용 마약류의 안전한 사용과 적정 처방을 위해 대국민 홍보 활동 및 전문가 대상 추가적 안전사용 방안 마련을 추진하겠다"며 "관련 기관·업계와 협력해 마약류로 인한 오남용 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