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80여 년 만에 부국원으로 돌아온 괘종시계, 시민에 공개

기사승인 : 2020-08-12 12:34 기자 : 김나연

80여년 만에 수원 부국원(富國園)으로 돌아온 괘종시계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8월 13일부터 11월 29일까지 '수원 구 부국원'(팔달구 향교로)에서 기증유물특별전 '회귀 : 제자리로 돌아오다'를 연다.

특별전에는 일제강점기에 부국원에 있던 벽걸이 괘종시계와 당시 부국원에서 사용했던 보험증권, 거래 농산물 검수서, 1942년 발행된 '부국원 월보' 등 부국원의 과거를 보여주는 유물 20여점이 전시된다.

전시 유물 대부분은 1930∼1940년대 부국원에 근무했던 故 이 씨의 손자 이 씨가 지난해 10월 수원시에 기증한 것이다.

'부국원 월보'는 조성면 수원문화재단 지혜샘도서관장이 올해 기증했다.

故 이 씨는 1926년 부국원에 입사해 20여년 동안 근무했다.

성격이 워낙 꼼꼼해 근무 기간 주고받은 서류를 버리지 않고 모아뒀고, 부국원이 문을 닫은 후 집에 보관했다.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후에도 유품을 보관했던 손자 이씨는 지난해 가을 '수원 구 부국원' 앞을 지나가다가 부국원 건물이 전시관으로 바뀐 사실을 알게 됐고, 유품을 기증하기로 마음먹었다.

이번 특별전에 전시되는 유물은 이 씨가 기증한 141점 중 선별한 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전시물은 부국원에서 사용했던 괘종시계(1938∼1939년 추정)다.

일본 야마토(大和)사 제품으로 태엽 장치 시계다.

이밖에 '부국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가 발행한 보험증서, '거래 농산물 검수서' 등 부국원과 관련된 다양한 유물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기증 과정 : 부국원으로의 회귀'와 '증언의 기록 : 부국원 기억의 파편들', 일제강점기 부국원의 역사를 보여주는 '부국원의 흥망성쇠'를 주제로 한다.

기증유물과 함께 부국원의 역사를 되짚어볼 수 있는 설명·사진 등을 전시하고, 유물을 기증한 이 씨가 부국원에서 할아버지에게 들은 내용을 바탕으로 구성한 옛 부국원 이야기도 소개한다.

화∼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 법정 공휴일은 휴관하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 체크를 한 후 입장할 수 있다.

이상수 수원시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특별전에서는 당시 시대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유물들을 만날 수 있다"며 "지속해서 자료를 발굴해 부국원 연구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1923년 건립된 부국원 건물은 종묘·농기구 회사였던 ㈜부국원의 본사로 해방 전까지 호황을 누렸다.

부국원은 수원에 본점을 두고, 서울과 일본 나고야에 지점을, 일본 나가노현에는 출장소를 둔 대규모 회사였다.

한국전쟁 이후 수원법원·검찰 임시청사(1952∼1956년), 수원교육청(1950년대 말∼1963년), 공화당 경기도당 당사(1970년대) 등으로 활용됐다.

1981년부터 '박내과 의원'으로 오랫동안 사용했다.

개인소유였던 건물이 개발로 인해 2015년 철거 위기에 놓이자 수원시가 매입해 복원했다.

구 부국원 건물은 2015년 국민문화유산신탁의 시민이 뽑은 지켜야 할 문화유산 12선에 선정되고, 2017년 10월에는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제698호로 지정되며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수원시는 2016년 복원계획을 수립해 전문가 자문 아래 원형조사·복원공사를 했고, 2018년 11월 '근대문화공간 수원 구 부국원'을 개관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