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제43호 광려산숯일소리 공개공연 개최

기사승인 : 2020-07-24 15:51 기자 : 김나연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4일 내서문화의 집에서 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제3회 광려산숯일소리 공개공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려산숯일소리는 마산회원구 내서읍 광려산에서 숯을 만들었던 사람들의 애환이 담긴 공통작업 노동요로 지난 2017년 12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43호로 지정됐다.

광려산숯일소리보존회가 매년 공개공연을 개최하고 전승 교육을 시행하는 등 무형문화재 보존과 전승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공연은 창원시 후원, 광려산숯일소리보존회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 준수를 위해 최소한의 관객으로 진행됐다.

(사진=창원시 제공)

먼저 광려산숯일소리보존회원들의 한량무, 판소리, 창부타령 등 다양한 구성의 식전공연을 진행해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후 열린 본 공연에서는 숯굴터 부정풀이와 터다지 망께소리, 나무꾼 소리와 어산영 소리, 숯나무 목도 소리 등 숯을 생산하는 작업 과정을 알 수 있는 여섯 소리를 시연했다.

정숙이 창원시 문화유산육성과장은 "오늘날까지도 광려산숯일소리가 잘 보전, 전승될 수 있게 노력한 광려산숯일소리보존회의 열정에 감사하다"며 "이러한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잘 계승 발전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