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환경부-업계, 폐기 처리되는 냉장고-자판기 친환경 처리

기사승인 : 2020-07-10 15:02 기자 : 강태영

환경부는 폐기 처리되는 음료 보관용 냉장고와 자동판매기 등을 회수해 재활용하는 친환경 체계를 마련한다.

환경부는 환경 보호 및 자원 재활용을 위해 동아오츠카·롯데칠성음료·코카콜라음료 등 음료제조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등 '폐전기·전자제품 신회수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음료 제조사는 대형 폐전자제품 수집 단계에서부터 부적정 처리 방지 및 원형 보존 방안을 강구하고, 폐제품을 원활히 운반할 수 있게 상차·장비지원 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협약 사업에 드는 수거·운반·인계 등의 제반 비용을 부담한다. 또 권역별 재활용 센터를 통해 폐전기·전자제품을 최대한 소재별로 재활용하고 일부 함유된 환경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인 냉매를 안정적으로 회수·보관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한다.

현재 사용이 종료돼 폐기되는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 자동판매기 등 대형 폐전기·전자제품은 연간 3000톤에 이른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자제품의 회수 협력의 본보기를 구축해 자원의 효율적 이용 및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