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서울 중고교 교육자료에 "한국군,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논란

기사승인 : 2020-07-01 09:03 기자 : 김나연

서울시교육청이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최근 발간한 '동아시아, 평화로 다시 읽다' 역사 계기교육 자료가 논란을 빚고 있다.

이 책자의 제5장 '베트남 전쟁' 편에서 "베트남 전쟁에서도 민간인 학살이 있었습니다. 미군에 의한 '미라이 학살', 북베트남군과 베트콩에 의한 학살, 한국군에 의한 학살도 있었다고 합니다"라는 표현을 담았다. 

이 책자 마지막에는 "베트남인 입장에서, 또 참전군인 입장에서 민간인 학살에 대해 생각해보고 이 문제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알아봅시다"고 학생들에게 제안했다.

하지만 이 부분은 입증되지 않은 사안이라 정부 입장이나 교과서 등에는 '민간인 희생'으로 표현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전쟁, 분단, 국가폭력, 혐오와 차별 등이 초래한 비극의 동아시아 역사를 되돌아보고, 악조건 속에서도 평화를 갈구하며 실천한 사람들의 발자취를 통해 민족주의, 배타적 국수주의, 자민족 중심주의에서 벗어나 민주주의, 평화, 인권의 관점에서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동아시아 미래를 함께 열어가자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베트남전 참전자 단체는 교육청 책자가 편향됐다고 비판했다.

단체 관계자는 "민간인 학살 등 책자의 모든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며 "공산주의로부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대가로 돈을 받아서 조국에 보내 조국 경제 발전에 기여했으며 우리는 단순히 돈을 벌러 간 용병이 아니다"면서 반박했다.

계기교육은 특정 기념일 등을 맞아 학생에게 교육 과정에서 제시되지 않은 주제를 가르치는 것으로, 교육청은 서울시 중·고교 728곳 전체에 이 교육 자료를 수업과 학교 교육 활동에 활용해 달라고 배포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