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산업

HOME > 산업

서울 중구, 매출 5억원 미만 소상공인도 최대 100만원 지원

기사승인 : 2020-06-22 13:19 기자 : 강태영

중구가 코로나19로 실질적인 경제적 타격을 더 크게 입었지만, 가시적인 매출액이 지원 대상에서 벗어난다는 이유로 서울시 생존자금 등 혜택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들의 지원 사격에 나섰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한 예로 중구 소재한 봉제 업체의 경우, 동대문패션타운과 중국인 등 바이어 극감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가 상당함에도 매출액 1억원 미만에 지급되는 중구 소상공인 지원, 매출액 2억원 미만에 지급되는 서울시 소상공인 지원 대상에서 빠져 현실적인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

중구의 대다수 봉제 업체는 연매출액이 2억원 이상이나 그 규모는 영세한 편이다.

더군다나 종업원으로는 인근 주민을 직접 고용하는 경우가 많아 최근 이어진 코로나19발 경기 침체로 지역주민들의 실업이 야기되기도 한다.

이에 중구는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여행업, 숙박업, 체육시설, 학원, 봉제공장 업체에 대해서 기존 연 매출 1억원 미만 소상공인이 대상이었던 지원금 지급을 연 매출 5억원 미만 소상공인 대상으로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덕분에 해당 소상공인은 긴급생계비 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중구에 거주할 경우 50만원이 추가돼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관내 봉제공장의 경우 연 매출 5억원 이하가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대부분 업체가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2019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증명원상 연 매출 5억원 미만이며, 올해 3월 말 이전 개업한 점포로 여행업, 숙박업, 체육 사업, 학원, 봉제공장 업체가 대상이다.

또한 기존 중구 소상공인 코로나19 피해지원금을 받는 경우 중복신청은 불가하다.

지원금 신청 기간은 내달 3일까지이며 신청은 중구청 본관 1층 소상공인희망접수센터에서 직접 접수해야 한다.

5부제를 시행함으로 사업장 대표자 출생연도 끝자리 해당 날짜에 맞춰 방문해야 한다.

첨부 서류는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사본 ▲통장 사본 ▲신청서(개인정보 동의서 포함) ▲2019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증명원 ▲관계부서 등록증 또는 신고증 사본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구청 소상공인 희망접수센터(02-3396-8370)로 문의하면 된다.

서양호 구청장은 "중구 인구가 12만6천여명인데 사업체 수는 6만여곳"이라며 "연간 매출액이 1억원 미만 영세소상공인 지원금 신청에 전체 사업체 수의 약 20%인 1만5천여명가량이 몰렸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경제주체인 동시에 중구 골목상권의 소비 주체이기 때문에 이들이 쓰러지면 중구의 지역경제가 휘청일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가 장기화하는 국면에서 빈틈없는 방역을 유지하며 지역경제를 되살릴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전했다.

실제로 지난 4월 16일부터 연매출액 1억원 미만 영세소상공인에게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는 등 중구의 한발 앞선 대응은 서울시의 자영업자 생존자금 140만원 지원 결정에 견인차가 되기도 했다.

구는 지난 5월 말까지 1만2천여 업체의 신청을 받아 총 73억원을 선제적으로 지급했으며 이는 상품권이나 지역 화폐가 아닌 전국 최초의 자영업자 현금 지원으로 영세소상공인에게는 희망 지원이 됐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