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중구 황학동, 보행안전 그늘막 '쉼표의자' 설치

기사승인 : 2020-06-10 13:25 기자 : 강태영

중구 황학동은 횡단보도 신호 대기 시 보행 약자들이 잠시 앉아 쉬어갈 수 있는 '쉼표의자'를 설치했다.

깜박깜박 파란불이 얼마 남지 않았음에도 위태롭게 횡단보도를 건너는 어르신들을 위해 황학동 주민들이 나섰다.

황학동 그늘막 1개소마다 2개씩 그늘막의 주 기둥에 설치된 총 18개의 '쉼표의자'는 여름철에 국한되지 않고 4계절 이용이 가능하다. 어르신뿐만 아니라 어린이, 임산부, 장애인 등 누구나 앉아서 쉴 수 있다.

필요할 때마다 적은 힘으로 손쉽게 당겨 펴서 앉을 수 있도록 접이식으로 제작해 통행에 불편을 최소화했다.

또한 의자 부분은 고급목재로 제작해 여름철 표면 온도 상승을 막고 주위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에도 신경 썼다.

쉼표의자는 아프고 불편한 다리로 인해 상대적으로 횡단보도 대기시간이 길게 느껴지는 어르신 등 보행약자를 위한 황학동 주민들의 배려에서 나온 아이디어로, 잠시나마 휴식을 제공하고 무단횡단이나 신호 위반 등을 예방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황학동에 거주하는 박모 어르신(여, 72세)은 평소 허리가 좋지 않아 신호등을 기다리는 시간이 한없이 길게 느껴졌는데, 이제는 쉼표의자에 앉아 편하게 기다린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쉼표의자는 황학동 어르신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추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살기 좋은 중구를 직접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