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월봉습지에서 멸종 위기 꼬마잠자리 올해 첫 관찰

기사승인 : 2020-06-04 17:15 기자 : 임현진

전남 곡성군 월봉습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세계에서 가장 작은 잠자리인 꼬마잠자리가 올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곡성군청 제공)

꼬마잠자리는 자란 성충의 크기가 1.5∼1.7㎝밖에 되지 않는다. 10㎝가량인 국내에서 가장 큰 장수잠자리의 5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하지만 계속해 개체 수가 줄어 쉽게 접하기 어려워졌다.

월봉습지는 휴경지 논이 습지로 변한 곳이다. 습지 상단에 둠벙이 있어 비교적 안정적으로 수량이 유지된다.

이에 따라 꼬마잠자리, 수달, 원앙, 황조롱이, 하늘다람쥐 등 천연기념물이나 멸종 위기 동식물이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다.

다만 최근 기후변화로 수변 식생이 무분별하게 확산하면서 꼬마잠자리 서식처로서의 생태적 기능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군은 탄소 및 미세먼지 저감이 우수한 생태숲을 조성하고, 꼬마잠자리와 물방개의 서식환경 개선 및 복원을 추진 중이다.

필요한 사업비 4억원은 생태계 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을 통해 확보했다. 이와 더불어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꼬마잠자리의 천연기념물 및 월봉 습지 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모니터링도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생태계 보전협력금 반환사업으로 습지 생태계를 복원하고 꼬마잠자리의 천연기념물 지정과 월봉 습지의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