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관계기관 협업으로 항만공항 미세먼지 확 줄인다

기사승인 : 2020-05-06 16:28 기자 : 이유진

인천시는 '인천시 미세먼지 특성을 반영한 항만·공항 미세먼지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2개 분야 12개 사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인천광역시청 제공)

시는 지리적으로 중국·몽골 등 국외 발생원의 영향과 9개의 발전소·수도권매립지, 12개 산업단지·정유사, 항만·공항 등 다양한 발생원이 복합적으로 존재해 대기질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2024 미세먼지저감 종합대책' 수립,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코로나19' 영향에 의한 사업장 배출량 저하 등의 효과로, 2019년 대비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25% 감소하고 연평균농도 또한 감소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시는 전체 배출원 중 24.1%를 차지하는 비도로오염원(선박·항공 등) 중 그간 관련 법령 미비 등으로 체계적 관리가 미흡했던 항만·공항 발생 미세먼지에 대해 관련 법령 제정을 계기로 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함으로써 미세먼지 저감 목표를 달성하고 시민들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개선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만 발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추진과제로, 선박미세먼지/항만미세먼지/고농도미세먼지 3개 배출원 8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시 초미세먼지(PM2.5) 배출 비중의 10.1%를 차지하는 선박 분야 추진 과제인 '인천항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과 3천 톤 이상 외항선을 대상으로 항비 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선박저속운항(Vessel Speed Reduction) 프로그램' 운영은 규제뿐만 아니라 지원을 통해서 항만 지역 미세먼지 개선에 큰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시는 구와 합동으로 항만 내 비산먼지사업장 단속,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등을 통해 항만 발생 고농도 미세먼지를 중점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 미세먼지는 공항특수차량 및 운행차 배출가스 정기점검, 항공기 지상전원공급장치(AC-GPS) 설치·운영, 전기차 충전기 설치 등의 친환경 차량·장비 확충 3개 사업 관리를 통해 점진적으로 저감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세부실행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조만간 개최하고 기관별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백 현 환경국장은 "금번 수립한 항만·공항 미세먼지 관리계획은 기관별 협업을 바탕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그동안 체계적 관리가 미흡했던 우리 시 항만·공항 미세먼지 저감의 기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법령 시행에 의한 '항만 지역 등 대기 질 개선 종합계획(해수부)', '공항의 대기개선계획(공항공사)' 수립을 위한 충분한 의견교환과 사전협의를 통해 항만·공항 지역 대기질 개선방안이 마련돼 시민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개선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