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 한국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

기사승인 : 2020-04-29 16:51 기자 : 임현진

인천 중구는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이 한국 야간관광 100선에 포함돼 야간관광 명소로 거듭 인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인천중구청 제공)

2016년 인천 가치재창조 선도사업(개항장 컬쳐나잇)으로 시작, 2017년부터 정식으로 문화재야행 공모에 선정돼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은 2017년 최우수야행에 선정된 데 이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꼭 가봐야 할 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려 명실상부 수도권 최고의 야간문화행사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야간관광 100선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관광산업의 회복을 위해 국내 지역별 야간관광지 중 우수 명소를 선정한 것으로서, 선정기준은 에스케이(SK)텔레콤 티(T)맵 야간시간 목적지 281만건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매력도, 접근성, 치안 및 안전, 지역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

인천개항장의 이색적인 거리풍경과 아름다운 경관조명이 어우러진 골목을 배경으로 진행되는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은 매년 수만 명이 찾는 문화재 기반 야간문화향유 프로그램으로 지난해에는 16만여명이 다녀갔다.

시민들이 주로 즐긴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은 ▲문화재 도보탐방 ▲무형문화재 체험 ▲인천 최고·최초 등의 다양한 문화재 체험 행사와 지역 예술과·주민과 함께하는 ▲저잣거리 ▲아트플리마켓 ▲문화공연 등이다.

구 관계자는 "올해에는 '인천개항장, 최초의 국제도시 이야기'를 주제로 상·하반기 두 번 문화재야행을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5월 초순에 예정됐던 상반기 일정을 9월로 연기해 3주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