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춤추는 바다 분수 등 3곳 야간관광 100선 선정

기사승인 : 2020-04-14 17:10 기자 : 임현진

전남 목포의 명물인 춤추는 바다 분수, 갓바위 해상보행교, 해상케이블카가 한국관광공사 선정 '대한민국 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목포시청 제공)

한국관광공사는 지역의 매력적인 야간관광 콘텐츠 발굴·육성을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및 전문가 추천,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전국 100곳의 야간관광 명소를 선정했다. 전남에서는 목포 3곳을 포함해 13곳이 선정됐다.

이번에 야간관광 명소로 선정된 춤추는 바다 분수는 세계 최초 초대형 부유식 음악분수이며 물과 빛, 음악의 하모니를 통한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한다.

높이 13.5m, 최대 분사 높이 70m인 춤추는 바다 분수는 잔잔한 바다 위, 워터스크린에 펼쳐진 아름다운 사연이 감미로운 선율과 화려한 빛, 거대한 물줄기 춤에 맞춰 스토리가 있는 레이저쇼로 관광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갓바위 해상보행교도 색다른 야경을 원하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명소다.

삿갓을 쓴 사람 형상을 하고 있다 해서 이름 붙여진 갓바위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9년 4월 27일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500호로 지정받기도 했다.

예전에는 배를 타고 나가야만 볼 수 있었던 갓바위를 해상에서 직접 조망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해상보행교를 걷다 보면 신비롭고 독특한 매력을 뿜어내는 갓바위와 어우러진 야간경관 조명이 연출하는 로맨틱하고 아름다운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다도해의 금빛 낙조와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국내 최장 목포 해상케이블카는 총 길이 3.23㎞의 압도적인 탑승 거리와 볼거리로 아시아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의 야간관광 활성화 계획에 맞춰 시도 대한민국 4대 관광거점 도시에 걸맞은 야경 명소를 더욱 확대 발굴해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한편 서산동 시화 골목이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4월의 가볼 만한 곳에도 선정되는 등 목포가 새로운 관광지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