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정독도서관, '독립운동가의 길' 그래피티로 전시

기사승인 : 2020-04-10 11:49 기자 : 김나연

서울시교육청 산하 정독도서관에서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의 초상을 활용한 그래피티 작품'을 정독도서관 외벽에 조성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독도서관은 우리나라 근대교육의 발상지이며 건축물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우리나라 근대사의 중요한 장소로 그래피티 작품을 통해 독립운동가의 생애와 활동을 현대적 시각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독립운동가의 길'은 9일부터 11일까지 정독도서관 서쪽 외벽을 활용해 조성한다. 특히 11일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에 그래피티 작가 최성욱(레오다브)의 작업을 현장에서 누구나 지켜볼 수 있다.

이번에 그려지는 독립운동가는 총 8명으로 일제 강점기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노력한 각 분야의 대표가 되는 독립운동가를 선정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장 김구, 고종의 비밀문서를 품고 파리로 향한 김란사, 관동대지진 당시 일왕을 암살하려 했던 박열, 국권침탈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쏜 안중근, 민족의 스승 안창호, 농촌 사회운동과 홍커우공원 의거의 윤봉길, 일왕에게 폭탄을 던진 이봉창의 초상을 활용해 현대적으로 해석한 새로운 감각의 벽화로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독립운동가의 길 조성작업을 통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에 용감하게 활약한 독립운동가 생애와 활동을 알리고 독립운동가 초상 하단에 설치할 QR코드를 통해 정독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독립운동가 관련 도서와 DVD 자료를 소개하고자 한다.

우리나라 중등교육의 발상지인 정독도서관과 서울교육박물관을 찾는 시민들이 역사적 의미를 지닌 이곳에서 독립운동가를 만나는 계기를 마련해 진정한 나라 사랑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