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문화재청, 대한제국 황궁 정문 덕수궁 대한문 재현

기사승인 : 2020-04-08 13:25 기자 : 김나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대한제국 황궁 정문인 대한문의 면모를 되찾고자 일제강점기에 사라진 덕수궁 대한문의 월대(月臺)를 재현하는 설계를 이달 시작한다.

[사진=구한말 덕수궁 대한문과 그 앞 월대의 사진. <꼬레아 에 꼬레아니>책자 사진]

월대는 덕수궁 대한문, 경복궁 광화문, 창덕궁 돈화문 등 궁궐의 정문과 덕수궁 중화전을 비롯해 경복궁 근정전 등 주요 정전에 설치돼 건물의 위엄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궁궐 정문 구성의 필수 요건이다.

덕수궁관리소는 대한문의 원위치를 찾아 옮기는 것이 어렵고, 인근에 있는 태평로와 시민들의 보행로 활용 등 여러 현실적인 여건을 고려할 때 월대를 원위치에 원형대로 복원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돼 원위치와 형태, 크기에 대한 철저한 원형고증을 바탕으로 현실적인 재현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참고로 대한문은 1970년 태평로 확장으로 인하여 원래 위치에서 33m가량 물려서 현재 위치에 있게 됐다.

덕수궁 대한문의 원래 이름은 '대안문(大安門)'이며, '황성신문'과 '독립신문'의 기록으로 보아 1898년경부터 지은 것으로 파악된다.

1904년 덕수궁 대화재 때 대안문은 불타지 않았지만, 보수하면서 1906년에 문 이름을 '대한문(大漢門)'으로 고쳤다.

대한문의 월대는 1899년에 공사가 시작됐고 1900년에 월대를 새로 고쳤다는 기록('각사등록', '각부청의서존안')이 있어 적어도 1900년 전에 대한문 월대가 완성됐다고 볼 수 있다.

대한문의 월대는 일제강점기 당시 일제에 의해 훼손·철거됐으며 현재는 월대 끝부분에 있었던 석수(石獸, 짐승의 형상을 돌로 새겨 만든 것)만 현존하고 있다.

고종이 환구단이나 왕릉으로 행차할 때 사용했고, 1910년 대한제국의 명운이 다하는 마지막까지 궁궐의 정문에서 격동했던 근대사의 한가운데를 묵묵히 지키고 있었던 만큼 월대의 재현은 일제에 의해 훼손되고 지워진 우리의 역사를 되찾고, 오늘날 우리들의 품에 되살리는 의미를 가진다.

이달부터 7월까지 설계를 마치고 나면,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거쳐 내년까지 대한문 월대 재현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