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서울시, '영세업체·무급휴직 관광업계 살리기' 100억원 지원

기사승인 : 2020-03-30 14:48 기자 : 정수석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자국민의 해외여행을 금지하거나 빗장을 걸어 잠그는 국가들이 늘어나면서 관광산업의 피해 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특히 관광산업의 주축인 여행업계는 직접적 피해가 더욱 막심해 그야말로 고사 위기에 놓였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이러한 위기에 처한 영세 여행업계를 보다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지원하고자 '서울형 여행업 위기 극복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해 업계 소생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시는 총 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소재 1천개 여행업체(최소 5년 이상 여행업을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사실상 개점 휴업 중인 여행업체가 코로나19 진정 이후, 관광시장이 회복되는 시기에 빠르게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업체가 여행상품을 새롭게 발굴하고, 콘텐츠 고도화와 시스템 및 플랫폼 개선 등 기반을 조성하는데 필요한 사업비용의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별도의 선정과정을 거쳐, 기준에 적합한 업체를 선별하고,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 또는 서울시 관광재단 홈페이지, 서울시관광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홈페이지를 통한 비대면 신청 접수만 가능하다.

기타 문의 사항은 서울관광재단 콜센터(02-3788-8119, promoteseoul@sto.or.kr)로 연락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