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독립 만세 발원지 기념조형물 건립

기사승인 : 2020-03-18 16:02 기자 : 이제희

충북 증평군 도안면 광덕리가 독립 만세 운동 발원지로서 구색을 갖췄다.

(사진=증평군청 제공)

군은 독립 만세 발원지 기념조형물 설치사업을 통해 광덕리에 기념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독립을 위해 헌신했으나 역사에 이름을 남기지 못하고 잊힌 독립열사들을 재조명하고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추진됐다.

사업비는 지난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지자체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5천만원으로 충당했다.

도안면 광덕리는 1919년 4월 10일 300여 명의 주민이 일제 경찰에 맞서 치열하게 만세 시위를 벌인 곳으로 그 과정에 1명의 순국자가 발생했다.

이는 같은 해 4월 12일 일본 고등경찰이 조선 총독에게 보낸 문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서에는 '1919년 4월 10일 충북 괴산군 광덕리(현 증평군 도안면 광덕리)에서 약 300명이 폭민 운동을 개시해 총검으로 해산시켰으며 이 과정에서 1명이 사망했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같은 날 조선 헌병대 사령관이 육군 대신 하세가와 요시미치에게 보낸 보고문서에도 같은 내용이 기록돼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제막식은 취소했다"며 "우리 군 유일의 만세운동을 기억하는 공간으로 많은 주민이 자긍심을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