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온정과 협력의 힘

기사승인 : 2020-03-09 13:50 기자 : 염소연

전남 곡성군이 코로나 19로 인한 격리자들에게 긴급 생활비를 지원하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곡성군청 제공)

긴급 생활비는 자가격리 실시 대상자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조치를 충실히 이행한 경우에 지원받을 수 있다.

입원 또는 격리 해제일 이후 지원 대상자 명의의 신분증과 통장 등을 준비해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 및 팩스로 신청하면 된다.

대리 신청도 가능하며 위임장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입원 및 격리 근로자에게 유급휴가를 제공한 사업주에게는 해당 근로자의 일급(1일 상한 13만원)을 기준으로 유급 휴가비를 지원한다.

가까운 국민연금공단지사에 사업주가 신청할 수 있는데, 생활지원비와 유급 휴가비는 중복으로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이 같은 금전적 지원 외에도 곡성군은 군민들과 힘을 합쳐 코로나 19에 대처하고 있다.

마스크 품귀현상이 이어지자 곡성군 치유농업연구회원들은 지난 6일부터 직접 면 마스크를 만들어 거동이 어려운 군민들에게 배부하고 있다.

곡성군은 연구회에 재봉틀과 작업공간을 제공하며 힘을 보탰다.

아울러 곡성군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에 대한 응원도 잊지 않았다.

지난 6일부터 '힘내라 대구경북, 힘내라 대한민국' 캠페인을 펼치며 군 청사와 11개 읍면에 현수막 등을 내걸고 대구 경북 지역 국민과 의료진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부족한 지역 의료 인력에도 공중보건의 3명을 대구로 파견하는 등 국가적 위기상황 극복에 전방위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가사간병 방문서비스 대상자에게도 더욱 세심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가사 간병 방문 지원 서비스는 국민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중 중증질환 및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단독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가사 및 일상생활 등을 도와주는 사업이다.

곡성군은 상대적으로 위험에 더욱 취약한 가사·간병 서비스 대상자들에게 주 2회 가가호호 방문해 소독을 실시하고 발열 여부 등을 체크하는 등 한층 강화된 안심보호 케어를 실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위기일수록 서로를 돕고 배려하는 공동체 정신이 빛을 발한다"며 "군에서도 군민 생활 안정과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