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봉사

HOME > 봉사

‘간택’ 진세연, 애틋한 종방 소감 ‘은보와 함께한 순간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기사승인 : 2020-02-10 14:59 기자 : 염소연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에 출연한 배우 진세연이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사진 제공 =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진세연은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연출 김정민/극본 최수미/제작 하이그라운드, TV CHOSUN, 코탑미디어/이하 ‘간택’)에서 1인 2역을 맡아 총격으로 사살된 첫 왕비 ‘강은기’와 왕비의 쌍둥이 동생이자 언니를 살해한 자들을 찾아내려는 여장부 ‘강은보’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또다시 한번 입증했다. 그는 10일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애정어린 종방 소감을 전했다.

진세연은 "길고도 짧았던 5개월 동안 은보로 살아갈 수 있어 너무나도 행복했다. 은보와 함께한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애틋한 종방 소감의 첫 운을 뗐다. "마지막까지 '간택'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었다. 특히 은보에게 항상 응원을 보내주셨던 분들 덕분에 행복했던 기억이 많다"라며 고마움을 덧붙였다. "김정민 감독님을 비롯해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분들 그리고 최고의 스태프분들과 함께해서 항상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며 함께 고생한 분들을 향한 감사에 인사도 잊지 않았다. "'간택'이라는 작품은 많은 사람들의 애정과 노력으로 만들어졌는데, 그 노력이 여러분의 사랑으로 돌아온 것 같아 기쁘다. 오래오래 여러분들의 기억 속에 '간택'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작품을 마무리하는 소회를 남겼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다"며 배우로서의 앞으로 포부를 밝혔다.

진세연은 극 중 ‘강은보’로 분해 가족의 복수를 위해 간택에 나섰다 무고한 자의 피를 쏟아 권력을 차지하려는 잔혹한 권력자들에게 대항하는 모습을 섬세하면서도 강단 있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한편, 드라마 ‘간택’ 마지막 회는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분당 최고 7.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TV CHOSUN 역대 최고 드라마 시청률을 경신했다. ‘간택’은 지난 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방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