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기업

HOME > 기업

청각장애인을 위한 '통화연결음' 서비스 무료 제공

기사승인 : 2020-02-06 16:22 기자 : 서은하

LG유플러스는 청각장애인들이 음성통화가 어려움을 알려주는 통화연결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청각장애인은 전화가 올 경우 주변인이 대신 받거나 영상통화로 전환해 수화로 소통, 혹은 전화 거절 문자를 보내곤 했다.

하지만 청각장애인 수신자가 전용 통화연결음 서비스를 신청하면 발신 고객은 '청각장애를 가진 고객님의 휴대 전화입니다. 문자로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는 음성 안내를 받게 된다.

택배나 관공서, 은행 등 제삼자를 통한 중요 연락이 오는 경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청각장애인 통화연결음 서비스는 U+고객센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무료로 가입할 수 있다.

이후 '뮤직벨링' 앱 또는 모바일 웹에서 음원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음성 안내는 차분한 목소리와 경쾌한 목소리 중 선택할 수 있고, 배경음악으로는 ▲피아노 선율 ▲여러 악기 선율 ▲자연 소리가 제공돼 총 6가지 음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정우 뮤직서비스팀장은 "청각장애인 일상 속 자주 불편함을 느끼는 부분에서 통신사가 개선할 수 있는 점은 무엇인지 고민했다"며 "장애인이 함께 기술의 편리함을 느끼고 행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따뜻한 서비스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ICT 기술로 장애인 등 소외된 계층에 편리함과 나아진 일상을 전하기 위해 '행복한 나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작년 12월에는 AI 스피커를 통해 LG 상남도서관의 음성도 서를 들을 수 있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과 시각 보조 앱 '설리번+' 등 시각장애인 전용 AI 서비스에 음성도서 추천 기능을 도입하는 등 사용 편리성을 대폭 향상, 개편했다.

또 임직원 동료 간 칭찬 감사 메시지를 통해 적립된 기부금으로 지원사회복지단체 사랑의 달팽이와 협력,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57명의 청각장애인에게 63대의 보청기(총 6천300만원 상당)를 지원한 바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