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해남군, 전체 군민에게 마스크 지급

기사승인 : 2020-02-05 16:51 기자 : 이제희

해남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군민 안전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해남군청 제공)

명현관 군수는 3일 긴급간부회의를 통해 농어촌 지역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비롯해 전체 군민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손 소독제 등을 비치할 수 있도록 해 선제적 안전관리 확보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전 군민에게 마스크를 지급하는 한편 다중집합장소 등에 손 세정제 등을 보급하기로 하고 관련 물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방역물품은 재난관리기금으로 마스크 13만매와 손 소독제 5,000개를 구매해 읍면과 실과소 등을 통해 군민들에게 배부하고 외출 시 반드시 착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특히 주요 관광지는 물론 개원을 맞은 어린이집·유치원과 버스터미널, 식당 및 목욕탕, 택시, 전지훈련시설 등 다중 이용시설에는 반드시 비치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노인 일자리 참여자 등 취약계층에 대해 안전관리 실태 점검과 함께 감염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지도점검도 하고 있다.

예비비를 투입해 열화상 감지 카메라 6대를 추가 구매하고 주민 이동이 빈번한 터미널과 우수영항 등에 설치하고 보호복, 감염병 예방 홍보부스 물품 등도 추가 확보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 군은 5일 긴급대책 회의를 갖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상황 보고와 함께 담당 부서별 대응 사항을 점검했다.

명현관 군수는 "아직 해남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자나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선제적으로 대책본부를 운영해 군민의 공포심을 경감하고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해남군은 30일 관내 민관군 11개 기관과 함께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기관별 대처 상황, 효율적인 대응을 위한 협조 및 지원 사항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 22일부터 운영해온 방역대책반을 지난 2일 오후 1시를 기해 명현관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편성·운영하고 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증상은 감기와 비슷(발열, 마른기침, 호흡곤란 등)하며 이러한 증상이 있거나 14일 이내 중국방문을 한 군민은 1339 또는 보건소,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즉시 연락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