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수원시, '그늘막 식재 공법' 도입해 효과 거둬

기사승인 : 2020-01-30 18:52 기자 : 이제희

경기도 수원시가 새로 심는 나무 하단에 그늘막을 설치하는 '그늘막 식재 공법'을 도입해 효과를 거두고 있다.

(사진=수원시청 제공)

지난해 6월 도입한 그늘막 식재 공법은 가뭄이나 기온 상승으로 수목이 말라 죽는 피해를 방지하고 나무뿌리 성장을 돕는 효과가 있다.

그늘막이 햇빛을 차단해 토양온도를 낮추고 수분 증발도 억제해 그늘막을 설치하지 않았을 때보다 나무뿌리가 잘 자란다.

지난해 시에서 고사한 수목(樹木)이 3천900주였는데 그중 80%인 3천120주가 기온 상승과 가뭄으로 인해 말라 죽었다.

시는 수목 관리 방안으로 권선구 우시장천·호매실동·금곡동·수원 아이파크 일대 등 경관녹지 4개소 나무에 그늘막 280개를 설치했다.

그늘막 설치 전과 비교해 토양온도는 최대 5℃ 낮아졌고 습도는 2배 이상 유지됐다.

설치비용은 그늘막 1개당 1만원이며 그늘막 설치로 관수(灌水) 비용을 50% 절약할 수 있어 피해 복구 비용도 줄였다.

지난해 말라 죽은 수목(3천120주)으로 인한 피해 추정 비용은 식재 비와 관수 비를 합쳐 10억4천만원에 이른다.

3천120주에 그늘막을 설치했을 때 비용은 그늘막 설치비(3천200만원), 관수비(4천60만원) 등 7천300여만원에 불과하다.

그늘막을 설치했으면 많은 수목의 고사를 막고 복구 비용도 대폭 줄일 수 있었다.

시는 그늘막 식재 공법이 수목 관리 예산을 절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지난해 시범 설치한 그늘막이 수목 생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는 그늘막 설치를 늘려 더 쾌적한 녹지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