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건강

HOME > 건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 체계 가동

기사승인 : 2020-01-29 17:40 기자 : 서은하

서울 관악구가 28일 오전 10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사진=관악구청 제공)

지난 27일 국내에서도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것과 관련해 구 또한 선제적·적극적 대응으로 지역 내 확산을 막고 구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다.

먼저 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역학조사 및 접촉자 관리, 환자 이송 지원 등 비상 상황을 대비한 24시간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보건소 1층에는 음압기가 설치된 선별 진료소를 설치·운영해 의심 환자들에 대한 검사 및 진단을 시행하고 있으며 취약계층 관련 시설에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긴급 지원할 예정으로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구청 홈페이지, 전광판, SNS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손 씻기,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수칙 및 대응 방법에 대한 홍보를 통해 구민들의 자발적인 예방 참여도 유도하고 있다.

이외에도 ▲동 주민센터 위생관리 ▲구민 체육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예방관리 ▲대중교통 차량 내부 소독 강화 ▲관내 의료기관에 대한 감염관리 강화 활동 지원 ▲관내 응급의료설치병원 선별진료소 설치 협조 등 적극적인 대응책을 펼치고 있다.

구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주민들이 모이는 행사를 연기하고, 질병관리본부 및 서울시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의심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관악구 보건소(02-879-7133)로 연락하면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조기 발견과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선제적·적극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을 통해 철저한 예방대책을 수립해 구민 건강을 보호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